오리온, 순이익 20% 기금적립…환경보호·생태보전 지원
제주,오리온 제주용암수 국내판매 허용…용암해수 1일 200t 제한

2개월 이상 가동을 멈춘 오리온 '제주용암수' 생산 공장이 25일 재가동된다.

제주도는 22일 오리온에 대해 사회공헌 등을 약속하는 상생협약 체결을 조건으로 제주용암수의 매장 판매 및 가정배달, 기업 간 판매(B2B) 등 국내판매 방식을 모두 허용키로 했다.

이에따라 오리온은 다음 주부터 공장 재가동에 나선다.

다만 용암수 생산을 위한 1일 공급 용암해수는 200t으로 제한된다.

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판매시장의 어려움과, 전문가 의견을 받은 결과 1일 200t의 국내 판매 물량으로는 기존 유사 제품인 생수 시장에 끼치는 영향이 적다고 분석돼 국내판매 방식을 모두 허용해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오리온은 기존 자사 제품 공급처인 대형할인점과 편의점 5만4천곳, 일반 슈퍼 1만4천곳을 활용해 제주용암수 판매에 나선다.

해외판매도 가능하다.

오리온은 대신 판매 순이익 중 20%의 기금(매년 최소 5억원 이상)을 적립해 지역 사회공헌기금사업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지역사회공헌기금사업 대상은 환경보호 지원, 사회복지 및 상생, 제주바다 생태보전, 지역인재육성 장학사업, 제주 문화·예술·학술 진흥 지원, 용암 해수 산업 활성화 지원 등이다.

제주용암수를 생산하는 오리온 제주공장은 지난 3월 16일부터 가동을 중단했었다.

도는 제주용암수의 국내 판매를 애초 제한하고 국외 판매만 하도록 요구하면서 오리온 제주용암수 생산을 위한 제주용암해수의 공급량을 줄여왔다.

도는 제주용암수의 국내판매로 생수시장 1위에 있는 제주삼다수와 경쟁을 할 수 있고 용암해수의 자원이 고갈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워 제주용암수 판매를 제한했다.

오리온 측은 도와 판매처 갈등으로 인한 제주용암수 판매 부진과 용암해수 공급량이 줄어들자 제주공장 가동을 중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