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ID로 소속 연습생에게 몰표 지시
檢 '프로듀스101 투표 조작 관여' 혐의 김광수 소환

엠넷 '프로듀스101' 프로그램의 투표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2일 김광수(59) 포켓돌스튜디오 총괄프로듀서를 소환했다. 김씨는 투표 조작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이영림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김씨는 2016년 이 프로그램 시즌1 당시 자신이 사실상 대표로 있던 연예기획사 직원들에게 다수의 차명 ID를 이용해 소속 연습생에게 표를 몰아주도록 지시한 혐의(업무방해)를 받는다.

이 프로그램의 투표 조작 의혹은 지난해 7월 프로듀스101 시즌4인 '프로듀스 엑스(X) 101'의 마지막 경연에서 의외의 인물이 데뷔 조로 선정되면서 불거졌다.

시청자 투표 결과 1위에서 20위의 득표수가 모두 특정 숫자의 배수로 설명된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검찰은 프듀 시리즈를 담당했던 안준영 PD와 김용범 CP(총괄 프로듀서)를 업무방해와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