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왕 박태준 기리는 부산 기장 임랑문화공원 연내 개관 추진

부산 기장군은 고 박태준 전 포스코 명예회장을 기리는 임랑문화공원을 올해 안으로 조성 완료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임랑문화공원이 만들어지는 기장군 장안읍 임랑마을은 철강왕으로 불리던 박 전 회장의 고향이다.

군은 박 전 회장의 정신과 뜻을 배우고, 지역주민이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을 만들기 위해 2014년부터 공원 조성을 추진했다.

박 전 회장 유가족들로부터 부지를 인수해 기념관(797㎡)을 조성하고, 내부에 전시실, 도서관, 세미나실, 수정원, 수장고 등을 갖출 계획이었다.

군은 2015년 착공해 대부분의 공사를 완료했지만, 2017년 유가족과 일부 토지의 인도를 두고 법적 분쟁이 벌어지며 공원은 몇 년간 준공되지 못했다.

군은 해당 부지 관련 유가족과 소송에서 1심에 이어 지난 21일 열린 항소심에서도 승소했다고 밝혔다.

유가족이 상소할 경우 3심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군 한 관계자는 "애초부터 유족분들과 협의를 통해 사업을 구상했고, 건축공사도 마무리되는 과정"이라면서 "문제가 된 토지에 하려고 했던 주차장 사업 등과 관련해서는 다른 부지에 짓는 방식도 검토해 올해 안에는 개관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