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도당공원 등산로는 운영
부천 백만송이장미원 6월14일까지 폐쇄…장미꽃은 의료진에 전달

경기도 부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 대표 명소인 백만송이장미원을 올해 6월 14일까지 폐쇄한다고 22일 밝혔다.

도당동 도당공원 내에 위치한 이곳은 매년 5월 하순부터 6월 초순까지 161종 3만7천여 그루의 장미가 꽃을 피우는 지역 대표 명소다.

부천시는 개화 시기에 많은 시민이 도당공원에 몰리면 코로나19가 확산할 우려가 있어 장미원 폐쇄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다만 도당공원 내 주요 등산로는 폐쇄하지 않고 시민들이 안전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방역 조치를 시행하며 운영한다고 덧붙였다.

부천시는 장미원에 핀 장미를 모두 수거해 590여개 꽃바구니로 제작, 질병관리본부·의료기관·보건소·자가격리자 등에게 보내 위로의 뜻을 전달하기로 했다.

꽃바구니 제작은 조경업체 지엔그린과 경희대 교육대학원 화예실내조경 교육자과정 김명선 주임교수 등의 재능기부로 진행된다.

김정완 부천시 공원관리과장은 "오는 10월 가을 장미 개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장미원은 폐쇄하지만, 장미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모두에게 응원의 뜻을 담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