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발 감염, 지역사회서 산발적으로 이어져…국민 모두의 협조 필요"
중대본 회의…고위험시설 핵심 방역수칙·방문자 확인 방안 등 논의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속하는 것과 관련, "학교 주변에 있는 노래방, PC방 등 감염 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태원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이 클럽, 주점, 노래방 등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산발적으로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1차장은 특히 지난 20일부터 시작된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 수업을 거론하면서 "학생들의 학교생활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서는 학교, 가정, 지역사회를 비롯한 국민 모두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등교하는 학생들을 위해, 더 나아가 지역사회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다시 한번 부탁한다"며 국민 개개인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거듭 요청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등교 수업 사흘째를 맞는 전국 학교의 현황을 점검하고, 지역 내 확진자 발생 등을 이유로 수업이 일시적으로 중지된 학교 사례를 파악했다.

또 학교에서 발열,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학생들을 어떻게 조처했는지 등도 점검했으며, 최근 확진자가 잇따르는 수도권의 방역 대응 조처도 확인했다.

정부는 아울러 감염 우려가 큰 '고위험시설'에서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지켜야 할 핵심 방역수칙을 재점검하고 해당 시설을 방문한 사람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머리를 맞댔다.

박 1차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나이, 지역, 출신 등을 구분하지 않고 누구나 감염될 수 있다"며 "우리 모두 하나의 공동체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학생들의 소중한 학교생활을 위해 함께 대응해나가자"고 말했다.
박능후 "학교 주변 노래방·PC방 방문 자제해달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