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발표…충남도 "맞춤형 건강시책 수립"
음주·흡연하는 충남도민 줄었다…고혈압·당뇨병 경험률은↑

지난해 충남도민의 음주·흡연율이 전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충남도에 따르면 도민 건강 수준과 행태 파악을 위해 지난해 8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19세 이상 도민 1만3천500명을 대상으로 한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주요 지표 11개 중 현재 흡연율, 남자 현재 흡연율, 월간 음주율, 고혈압 치료율 등 4개 지표가 전년보다 향상됐다.

평생 5갑 이상 흡연한 사람의 분율인 현재 흡연율은 21.5%로 전년보다 2.4% 포인트 줄었고, 남자 흡연율은 전년보다 4.1% 포인트 떨어진 39.4%로 나타났다.

현재 흡연율과 남자 흡연율은 전국 평균 증감률 1.4% 포인트, 3.2% 포인트보다 각각 1% 포인트 이상 줄었다.

최근 1년 동안 월 1회 이상 음주한 사람의 분율인 월간 음주율은 전년보다 4.1% 포인트 떨어진 58.8%로 조사됐다.

전국 평균(59.9%)보다는 1.1% 포인트 낮은 것이다.

다만 고위험 음주율은 전년보다 0.5% 포인트 오른 19.1%로 나타났다.

음주·흡연하는 충남도민 줄었다…고혈압·당뇨병 경험률은↑

만성질환인 고혈압 진단 경험률(20.3%)과 당뇨병 진단 경험률(8.6%)은 전년보다 각 0.8% 포인트 상승했다.

시·군별 고혈압 진단 경험률은 부여군(25.5%)이, 당뇨병 진단 경험률은 논산시(11.1%)가 가장 높았으며, 가장 낮은 지역은 각각 아산시(17.2%), 예산군(6.4%)으로 조사됐다.

비만율은 36.1%로 전년보다 4.0% 포인트 높어졌다.

최고인 서천군(41.9%)과 최저인 계룡시(29.9%) 간 격차가 12% 포인트나 됐다.

걷기 실천율과 칫솔질 실천율은 39.3%, 58.0%로 전년보다 각각 1.0% 포인트, 0.2% 포인트 하락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역 실정에 맞는 맞춤형 건강시책을 수립,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