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경찰에 출석했다.

오 전 시장은 22일 오전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부산경찰청에 비공개 출두했다. 사퇴 29일 만이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8시께 관계자의 차량을 타고 부산경찰청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은 시장직에서 물러난 뒤 피해자와 사퇴 시기 등을 조율하는 등 각종 의혹이 불거졌다. 사퇴 이후 경남 모처 지인의 펜션 등에서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