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사진=연합뉴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사진=연합뉴스

부산 서면 번화가에 매설된 상수도관이 심야에 파열돼 도로 일부가 침수되고 3만 가구에 물 공급이 끊기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22일 부산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10분께 부산 부산진구 서면교차로 인근에 매설된 지름 1100㎜ 상수도관이 파열됐다. 이에 500t가량의 물이 흘러나와 왕복 6차로 중 양쪽 끝 2개 차로가 잠긴 것으로 전해졌다.

누수로 인해 한때 일대 도로 교통이 정체를 빚기도 했다. 부산상수도사업본부는 누수를 막기 위해 밸브를 잠그고 복구 작업을 하면서 한때 3만 가구에 수도 공급이 3시간 가량 중단됐다고 밝혔다. 현재도 일부 가구가 단수 피해를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파열된 상수도관 공사가 오전 9시 정도 끝자 이후 피해를 입은 모든 가구에 물이 공급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