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경 박사 "실증 없는 주장은 학자 외피를 쓴 정치 행위" 비판
강제동원 연구자 "강제 아니면 왜 도주?"…'반일종족주의' 반박

일제강점기 징용과 위안부 강제성을 부정한 책 '반일 종족주의'에 관해 일제 강제노동 연구자가 해당 저서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21일 서울 중구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법인권사회연구소 주최로 열린 '그들이 부정하는 역사: 반일종족주의 역사 왜곡 조선인 강제동원' 강의에서 일제강제동원 평화연구회 연구위원 정혜경 박사는 "일제강점기 징용의 강제성은 일본 정부도 이미 인정한 문제인데, 여전히 소모적인 논쟁만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지원위원회에서 조사과장을 지낸 정혜경 박사는 "2015년 6월 사토 구니(佐藤地) 주 유네스코 일본 대사는 유네스코에서 한국인에 대한 강제노역을 인정했다"며 "일본 정부가 인정한 문제로 우리들이 소모적으로 싸울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정 박사는 '반일종족주의'에서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주장들에 대해 "자발적인 노무 동원이었다면 노동자들은 왜 탈출하고, 일본 정부는 이를 왜 '도주'라고 표현했겠는가"라며 "실증적이고 객관적인 자료를 통해 보면 일제 강점기 강제노역은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실하지도, 실증적이지도 않은 주장은 사실의 무게를 외면하려는 편협이자 학자의 외피를 쓴 정치 행위"라고 비판했다.

다만 정 박사는 영화에서 연출된 사진이 실제로 일제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관련 사진으로 오해받는 사례 등을 언급하며 "우리도 사실의 무게를 인식하고, 정말 사실이 맞는지 의심하는 실증적인 태도를 항상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최근 부정 회계 논란이 불거진 정의기억연대 사태에 대해서는 "위안부 문제든, 강제노역 문제든 정부 차원에서 진상규명 자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파행이 반복되는 것"이라며 "일부는 당사자가 책임을 지면 되는 문제도 있지만, 우리 사회 전체의 책임도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반일종족주의'의 공동 저자 중 한 명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는 최근 이 책의 후속작인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을 내고 유사한 주장을 다시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