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텃밭서 '마약 원료' 양귀비 몰래 재배한 2명 적발

마약 원료로 쓰이는 양귀비를 몰래 재배한 이들이 해경에 붙잡혔다.

인천해양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69·여)씨와 B(57·남)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인천시 강화군 교동도에서 각각 자기 집 텃밭에 마약 원료인 양귀비를 몰래 재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해경 조사에서 "마약 성분이 포함된 줄 모르고 (양귀비를) 키웠다"고 진술했다.

해경은 양귀비를 몰래 재배하거나 국제 여객선을 통해 밀반입하는 사례가 잇따르자 지난달부터 특별 단속을 벌이고 있다.

양귀비를 불법으로 재배하다가 적발되면 5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5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선고받는다.

해경 관계자는 "마약 성분이 있는 양귀비의 경우 재배나 매매는 물론 종자를 갖고만 있어도 불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