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14:18∼15:37분 이용자 대상…코로나19 확진자 방문

경기 안양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해 지난 17일 14시 18분부터 15시 37분 사이 탐앤탐스커피범계점(동안구 평촌대로 223번길 68) 흡연실 이용자 중 중상이 있는 이용자들에게 동안구보건소(☎031-8045-4490)로 신속히 연락해 줄 것을 21일 당부했다.

안양시 "17일 탐앤탐스범계점 흡연실 이용자 신고해 달라"(종합)

시는 해당 시간에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안양 27번(27세·남성·호계2동 거주) 및 28번(25· 남성·호계3동 거주) 확진자 등이 이곳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같은 시간대 이용자들의 비말을 통한 전파 감염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시 보건당국은 해당 시간대 이 흡연실을 이용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안양시가 이날 공개한 두 확진자의 확진 전 이틀간의 안양 관내 동선을 보면 27번 확진자는 17일 오후 탐앤탐스커피범계점을 방문한 뒤 오후 3시 50분께 택시를 이용해 범계역에서 안양역으로 이동했다.

이어 같은 날 오후 6시부터 10시 30분까지 안양1번가 일본식 주점 '자쿠와'를 방문했으며, 18일에는 아침 6시 25분 지하철을 이용해 종로3가역으로 간 뒤 다음날 0시 56분 귀가 전까지 서울 등 다른 지역에서 시간을 보냈다.

28번 확진자는 역시 17일 오후 탐앤탐스커피범계점을 방문했다가 4시 5분께 택시를 이용, 안양1번가로 간 뒤 밤 10시 37분까지 자쿠와 주점에 있었다.

시 보건당국은 27번 확진자가 이 과정에서 택시 기사와 가족 1명, 커피숍 직원 등 8명(자쿠와 주점 접촉자 제외)을, 28번 확진자는 택시 기사와 역시 커피숍 직원 등 7명(자쿠와 주점 접촉자 제외)을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17일 오후 자쿠와에서 용인 73번 확진자(26·남성·안양시 거주)와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