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노사 1주째 협상테이블 거부…파업 장기화 우려

지난 14일 부산·경남 레미콘 노조가 운송단가 인상 등을 요구하며 돌입한 파업 장기화가 우려된다.

파업 이후 1주가 넘도록 한 번도 협상테이블에 앉지 못한 레미콘 운송 노조와 레미콘 제조사 협의회는 상호 장외 여론전에 나서면서 갈등만 깊어지고 있다.

사 측인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레미콘 협의회)는 21일 지역 신문에 전면 광고를 냈다.

이 광고에서 사 측은 "민주노총이 올해 총액 기준 연간 운송비 21% 인상을 요구해 연 5.7% 인상안을 제시했는데도 이를 거부하고 파업을 단행했다"며 "레미콘 운반비는 지역과 회사별로 다른데도 부산·경남권 운반비를 1회당 5만원 일괄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건설사 레미콘 구매에도 압력을 행사해 특정 회사를 지정해 물량을 납품받도록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 측은 "민주노총은 부분파업으로 전환하면서 자신의 요구대로 계약을 체결한 업체는 레미콘 운송을 재개하고 미체결한 업체는 운행을 거부하며 레미콘 제조사를 분열시키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노조 측인 전국건설노조 부산건설기계지부도 보도자료를 내고 사 측 주장을 반박했다.

노조는 "19일부터 부분파업으로 전환해 공사기한이 급한 건설 현장에 레미콘을 공급하려고 노력해왔다"며 "하지만 레미콘 제조사는 한국노총까지 끌어들여 납품을 막고 건설사를 협박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레미콘 노사 1주째 협상테이블 거부…파업 장기화 우려

실제 지난 20일 새벽 레미콘 협의회 소속 간부들이 밀양의 한 레미콘 회사에서 레미콘 출하를 막고 양산의 한 제조사를 협박해 건설 현장 타설을 무산시키기도 했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노조는 "간부 상당수가 한국노총 소속인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가 레미콘 협의회 사주를 받아 대형 건설사에 레미콘을 공급받으면 수도권 현장에 레미콘 납품을 중단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다"며 "이는 불법적인 영업 방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레미콘 협의회가 최근 휴업신청과 레미콘 운송노동자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하는 건 명백한 부당노동행위로 처벌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부산, 경남 레미콘 파업이 1주를 넘어서면서 에코델타시티 등 부산지옥 크고 작은 건설 현장 1만여곳에 레미콘 공급이 끊겨 골조공사가 중단되는 등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