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정책연구 결론 '전통놀이'에 반박 기자회견
임영수 연기향토박물관장 "우리 집에 왜 왔니, 일본 놀이 맞다"

전통놀이 '우리 집에 왜 왔니'가 한국의 전통놀이라는 교육부 정책연구 결과가 잘못됐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임영수 연기향토박물관장은 21일 세종시교육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교육부가 한국민속학회에 용역을 줘 수행한 '초등교과서 전래놀이의 교육적 적절성 분석 정책연구'에서 '우리 집에 왜 왔니'가 우리 전통놀이라고 밝힌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임 관장은 용역에서 '우리 집에 왜 왔니'가 우리 전통놀이이며, 세계적인 보편적 놀이라고 했으나 일본의 놀이노래 '하나이치몬메'(花一もんめ)에서 유래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 둘 다 여자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고 꽃으로 비유해 사고파는 행위를 하는 점과 놀이를 문답 형태로 주고받으며, 가위바위보를 해서 한명을 데려가는 점 등을 들었다.

그러면서 이 놀이가 우리나라 영덕군과 영일만 일대에서 전래한 민속 '월월이 청청' 중 '절구세' 놀이에서 유래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놀이 대상과 시간대, 방식, 놀이말 등 여러 면에서 다르다고 반박했다.

임영수 연기향토박물관장 "우리 집에 왜 왔니, 일본 놀이 맞다"

임 관장은 일본의 놀이학자들이 한국민속학회에서 자료를 요청해 관련 자료를 제공했다고 했으나 민속학회는 그것을 모두 묵살하고 일본 교수를 만나지 못했다거나 자료가 없다는 허술하기 짝이 없는 보고서를 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집에 왜 왔니'가 일본 놀이라고 증언한 일본 놀이학자들의 영상과 음성녹음, 책자 등을 그 증거로 공개했다.

그는 용역에 참여한 한 놀이학자의 주관적인 의견이 보고서 집필 과정에 대부분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임 관장은 "허술하게 보고서를 낸 것은 그대로 둘 일이 아니고 교육부에서도 부끄러운 놀이를 한시바삐 교과서에서 삭제해야 한다"며 "그동안 수집한 자료를 정리해 초등학교 선생님들이 보고 참고할 수 있도록 책으로 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지난해 교과서에 수록된 전통놀이 일부가 일본에서 유래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용역을 의뢰해 최근 그 결과를 공개했다.

'우리 집에 왜 왔니'는 일본 놀이 '하나이치몬메'와 비슷한 점이 있으나 노래 선율이나 가사 내용이 전혀 달라 일본에서 유래한 것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