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남악종택 국보급 사시찬요 등 유물 2천여점 기탁

경북 예천군은 21일 의성김씨 남악종택이 조선 시대 첫 금속활자인 계미자(1403∼1420)로 인출한 농서 사시찬요를 비롯한 유물 2천여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남악종택이 예천박물관에 맡긴 유물 가운데 세계에서 3점만 남은 국보급 사시찬요, 보물급 입학도설과 맹자언해, 경북도지정문화재 금곡서당창립회문 등도 있다.

남악 김복일(1541∼1591)은 조선 중기 문신이자 퇴계 이황 문인이다.

남악 선생은 처가인 예천에서 살았고 1570년(선조 3년) 식년 문과에 병과로 급제한 뒤 전라도어사, 풍기군수 등을 지냈다.

예천박물관은 기탁 자료를 훈증, 세척, 실측, 촬영 등을 거쳐 유물로 등록하고 영구보존 처리한 뒤 상설 전시할 계획이다.

김학동 군수는 "예천박물관이 소중한 문화유산을 체계 있게 보존하고 우리 정신문화를 계승하는 문화 거점시설로 거듭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