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판례 모두 뒤집어…"공용공간 무분별한 사용 문제 해소"
대법 "상가복도를 영업장처럼 맘대로 쓰면 부당이득"

함께 쓰는 공간인 상가 로비와 복도를 마치 자신의 영업장인 것처럼 혼자 사용했다면 이는 부당한 이득에 해당할까.

공용부분은 임대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이를 점유해 이익을 봐도 부당이득으로 볼 수 없다고 봤던 기존 판례가 대법원에서 뒤집혔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21일 한 상가건물 관리단이 "공용부분을 영업장으로 사용해 얻은 이익을 돌려달라"라며 상가 소유자 A씨를 상대로 제기한 부당이득반환청구 소송에서 청구를 기각한 원심을 깨고 원고 승소 취지로 사건을 청주지법으로 돌려보냈다.

A씨는 상가건물 1층에서 골프 연습장을 운영하면서 공용공간인 1층 복도와 로비를 영업장 일부로 사용해왔다.

이 때문에 다른 상가 입주자들은 1층 공용공간을 전혀 사용할 수 없었다.

상가관리단은 A씨에게 복도를 다시 원래대로 돌려놓고 사용 기간에 얻은 이익을 내놓으라고 요구했지만 A씨는 이를 거부했다.

지금까지 판례에 따르면 공용부분의 무단점유에 따른 이득은 반환 청구가 불가능했다.

공용부분은 임대해서 이익을 낼 수 있는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무단으로 점유가 이뤄져도 손해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게 그간의 판례였다.

하지만 이날 전원합의체에 참여한 대법관 12명 중 11명은 사용자가 무단 점유로 이득을 얻고 다른 사용자들이 공용부분을 사용하지 못하게 됐다면 이는 부당이득에 해당한다고 봤다.

대법원 관계자는 "이번 판결로 무분별한 공용부분의 무단 사용 문제를 해소하고 분쟁의 공평한 해결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