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전북대병원 건립 부지 토지 매입률 90%…내년 착공 예정

전북대학교병원은 군산시 사정동 일원에 들어설 군산전북대병원 용지 토지 매입이 90%가량 이뤄져 2021년 착공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전북대병원은 군산시와 협약을 맺고 최근 군산전북대병원 예정 용지 토지 매입을 마무리하는 중이다.

병원은 또 조달청을 통해 진행한 설계 공모 절차를 마무리하고 6월부터 기본설계 및 실시설계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관련 절차가 순조롭게 이뤄지면 2021년에 착공할 수 있다고 전북대병원은 설명했다.

군산전북대병원은 지하 3층에 지상 9층, 500 병실 규모의 종합의료시설로 지어진다.

심뇌혈관센터와 소화기센터, 국제진료센터, 지역응급의료센터, 연구지원센터, 장례식장 등 부대시설이 들어선다.

전북대병원 관계자는 "열악한 의료환경 개선을 원하는 군산 주민을 위해, 지역 공공의료기관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군산전북대병원 건립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