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의 기부금 유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 쉼터를 21일 압수수색했다. 전날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을 12시간 넘게 압수수색한 검찰은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수사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이날 위안부 피해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했다. 이 쉼터는 정의연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2012년 명성교회의 도움을 받아 마련한 곳이다. 쉼터 명의는 명성교회로 돼 있고, 정대협이 그동안 무상으로 사용해 왔다. 이 쉼터에는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복동 할머니와 길원옥 할머니 2명이 거주했다. 지난해 1월 김 할머니가 별세한 뒤에는 길 할머니 홀로 살고 있다.

검찰은 전날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을 압수수색했다. 12시간에 걸친 압수수색은 이날 새벽 5시30분께 종료됐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정의연의 회계 및 각종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시민단체가 정의연을 횡령·사기 혐의로 고발한 뒤 정의연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전 정의연 이사장)를 두고 고발이 잇따르고 있다. 지금까지 접수된 윤 당선자 관련 고발 사건은 10여 건에 달한다.

서울서부지검은 직접 접수한 고발 사건 4건에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윤 당선자와 정의연을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발 3건을 이송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의연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외부 회계검증 절차 과정에 진행된 검찰의 전격적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공정한 수사절차를 통해 그간 제기된 의혹이 신속히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