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까지 검사자 180명 '음성'…시 "조사 신속히 마무리"

경기 안양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안양1번가 내 일본식 주점 '자쿠와'에 확진자들과 비슷한 시간에 다녀갔거나 인근에 있었다고 신고한 주민이 현재 1천여명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안양 '자쿠와' 관련 자진 신고자 1천여명…확진자 최소 7명(종합)

시 보건당국은 이들 중 지금까지 180명을 검사했으며, 이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자쿠와 주점 외에 확진자들이 경유한 다른 업소 방문자 32명에 대한 검사는 진행 중이다.

시는 나머지 신고 및 상담 주민들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쿠와 주점 관계자는 확진자들이 다녀간 시간대에 이 업소를 방문한 손님이 300여명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자쿠와 주점에는 코로나19 용인 73번 확진자(26·남성·안양시 거주)와 군포 33번 확진자(20대 남성) 등이 수차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다녀간 시간대는 ▲ 지난 3일 밤 11시∼4일 새벽 4시 ▲ 14일 밤 8∼11시 30분 ▲ 15일 오후 7∼12시 ▲ 17일 오후 6시30분∼18일 새벽 3시 등이다.

시 보건당국은 이 시간대 자쿠와를 다녀간 시민에게 외출 자제와 신속한 검사를 당부한 상태다.

지금까지 이 업소와 연관된 확진자는 최소 7명이다.

7명은 용인 73번 확진자, 군포 33번 확진자, 안양 27번 확진자(27세·남성·호계2동 거주), 안양 28번 확진자(25· 남성·호계3동 거주), 안성 3번 확진자(28세 남성), 수원 55번 확진자(20대·남성), 인천 남동구21번 확진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