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이 일부 직원을 대상으로 휴업에 들어간 21일 이 회사 노동조합은 이번 휴업이 일방적이라며 거리로 나섰다.

금속노조 두산중공업지회는 이날 노동자 200여명이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앞에 모여 생존권 사수를 외치는 집회를 열었다.

노조는 사측이 노사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대상자를 정하고 휴업을 강행한 것은 노동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성배 지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발전산업 방향이 신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옮겨가고 있던 상황에도 사측은 노동자 고용에 대한 준비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는 경영진의 무능한 경영에서 비롯된 위기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며 "노조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휴업은 불법"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고용노동부가 노동자의 생존권을 내모는 두산중공업에 대해 제재를 하지 않았고, 경남도 역시 생존권 위기 문제를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내주 고용노동부 세종청사를 찾아 두산중공업의 휴업 강행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항의서를 전달하고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 신청을 할 방침이다.

두산중공업은 경영난으로 이날부터 350여명 대상 휴업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