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세관 신항서 마약류 반입차단 단속 훈련

부산본부세관 21일 부산 신항 소재 보세창고에서 해상수입화물을 대상으로 마약류 반입차단 단속 훈련을 했다.

훈련에는 마약 탐지견을 비롯해 이온스캐너, 휴대용 마약탐지기, 차량형 검색기 등이 동원됐다.

지난해부터 정기적으로 이런 훈련을 하고 있는 세관은 이번에 기존 마약탐지 장비 외에 소량 화물 검사를 위한 엑스레이 검색기를 활용한 훈련도 추가했다.

이날 훈련은 동남아 등 마약 우범국에서 온 수입화물과 소량 개인화물 중에서 마약 은닉 가능성이 높은 화물을 중점적으로 선정해 엑스레이 탐색과 마약 탐지견 수색 등으로 진행됐다.

세관은 국내외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항공기를 통한 여행자와 화물 이동이 제한돼 기존 마약 수요에 대처하기 위한 마약 밀수가 해상화물로 이동할 개연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세관 관계자는 "수입화물 검사 비율을 지속해서 높이는 등 경계 수준을 강화하는 한편 마약류 위험 동향 분석을 통한 게릴라식 단속훈련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