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원 2/3 안 넘겨 밀집도 최소화…온·오프 수업 병행

충북지역 고등학교 3학년은 매일 등교하고, 2학년과 1학년은 각각 이달 27일, 다음 달 3일부터 격주 등교할 것으로 보인다.

"3학년 매일, 1·2학년 격주" 충북 고교 등교지침 마련

충북도교육청은 21일 고등학교 학생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체 학생의 2/3 이내 등교수업을 진행하는 '등교수업 세부운영방안'을 각급 학교에 시달했다.

3개 학년 가운데 2개 학년만 등교수업을 하라는 의미다.

도교육청은 각급 학교에 고3은 매일 등교수업을 하고, 1학년과 2학년은 각각 1주씩 번갈아 돌아가며 등교와 원격수업을 하는 격주 순환등교를 강력하게 주문했다.

도교육청은 이런 방식의 등교를 전국단위로 학생을 모집해 기숙사 생활 학생이 많은 일부 특수목적고, 마이스터고를 제외한 모든 고등학교에 적용하기로 했다.

고등학교 2학년과 1학년은 각각 이달 27일과 다음 달 3일부터 등교를 시작하고, 고3은 이날 이틀째 등교했다.

"3학년 매일, 1·2학년 격주" 충북 고교 등교지침 마련

학급 수가 30명을 초과하는 과밀학급은 일반 교실보다 공간이 넓은 특별실을 교실로 활용하거나 반을 나눠 온·오프라인 수업을 병행하는 '블렌디드수업', '미러링수업', '플립러닝' 형태의 수업을 진행하도록 했다.

초·중학교도 학생 밀집도를 평소의 2/3로 낮춘다는 원칙에 따라 학년·학급별 시차 등교, 원격수업과 등교수업 병행, 학년별 순환 등교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태원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이 확산하면서 학생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한 강력한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