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연기된 부산교통공사 채용시험 7월 5일 확정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던 부산교통공사 채용시험이 7월 5일 치러진다.

부산교통공사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이 이번 달 6일부터 '생활 속 거리 두기' 체계로 전환됨에 따라 연기했던 신규 채용 필기시험을 7월 5일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부산교통공사는 다음 주 인사위원회를 거쳐 필기시험과 후속 일정을 확정한 뒤 홈페이지에 공지하고 응시자에게도 관련 내용을 알릴 예정이다.

공사는 중앙방역대책본부 시험관리지침에 따라 응시자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방역 관리 대책도 세운다.

이종국 부산교통공사 사장은 "670명 채용에 총 2만8천767명이 지원한 역대 최대 규모 시험인 만큼 응시자들의 안전한 시험 진행에 온 힘을 쏟겠다"며 "응시자도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