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산도 해변서 상괭이 2마리 죽은 채 발견…"포획 흔적 없어"

충남 보령시 오천면 원산도 해변에서 멸종 위기종인 상괭이(쇠돌고래) 사체가 잇따라 발견됐다.

21일 보령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0일 오후 1시 30분께 한 관광객이 원산도 해변에서 죽은 상괭이를 발견했다.

발견된 상괭이는 길이 120㎝, 둘레 90㎝, 무게 55㎏가량이다.

같은 날 오후 4시께 인근 해변을 순찰하던 보령해경 경찰관도 비슷한 크기의 상괭이 사체를 발견했다.

해경은 이들 상괭이를 정밀 조사한 결과 강제 포획 흔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상괭이 사체는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소 의견에 따라 처리될 예정이다.

원산도 해변서 상괭이 2마리 죽은 채 발견…"포획 흔적 없어"

보령해경 관계자는 "상괭이를 비롯해 고래 등 멸종 위기에 처한 해양동물을 발견하면 해경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우리나라 남·서해에 주로 서식하는 상괭이는 조선시대 어류학서인 정약전의 '자산어보'에서 '상광어'와 '해돈어'란 이름으로 등장한다.

얼굴 모양이 사람이 웃는 것처럼 생겼다고 해서 '웃는 돌고래'라고도 불린다.

포획은 물론 유통과 판매가 금지돼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