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찰,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쉼터' 압수수색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위안부 할머니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여러 시민단체들은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을 비롯해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평화의 우리집'은 윤 당선인의 주소지로 등록돼 있어 위장전입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정의연 측은 "주민등록상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 주소만 쉼터로 돼 있어 할머니들의 사망 신고를 해야 할 경우에 대비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앞서 검찰은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5시 30분까지 12시간여 동안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