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교사들 '능동감시', 보건당국 "전 교직원 검사 검토"
"학사 운영 차질없어…고3 정상등교"


경기 안양시의 한 고등학교 교사 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를 낳고 있는 안양1번가의 일본식 주점 '자쿠와'(만안구 장내로 143번지 15)에 기존 확진자들과 같은 시간대에 머물렀던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안양 고교 교사 7명 '자쿠와' 방문…"모두 음성"

안양시의 역학조사 결과 이 교사들은 코로나19 용인 73번 확진자(26·남성·안양시 거주)와 군포 33번 확진자(20대 남성) 등이 자쿠와 주점을 방문했던 지난 15일 오후 7시부터 11시40분 사이 같은 주점에서 모임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1명은 비말 감염 가능성이 높은 흡연실을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시 보건당국은 밝혔다.

7명의 교사는 일단 1차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학교 측은 3학년들이 등교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이 교사들을 모두 능동감시 상태에서 집에 머물도록 조치했다고 전했다.

시 보건당국은 이 교사들이 18∼19일 학교에 출근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교육 당국과 협의, 이날 중 이 학교 전 교직원 70명을 대상으로 한 진단 검사 시행을 검토 중이다.

이 학교 관계자는 "오늘 3학년 학생들이 전국연합학력평가를 보고 있는 등 현재 학교는 정상 운영되고 있다"며 "자쿠와를 다녀온 교사들이 사실상 자가격리 상태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학사 운영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