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호남제일고, 2학년 교실 활용해 교실당 고3 수험생 수 절반 줄여

팽팽한 긴장감이 흐른다.

한 학생은 다리를 떨면서 애써 긴장을 누그러뜨린다.

'학생 접촉 최소화' 위해 시험장 2배 늘려 수능 모의평가 시험

또 다른 학생은 두 손으로 머리를 쥐어짜고 있다.

사실상 올해 첫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가 치러진 21일 오전 전북 전주시 호남제일고등학교 3학년 교실의 풍경이다.

학생들은 등교 개학이란 기쁨보다 긴장한 표정이 역력하다.

열화상 카메라로 발열 체크를 마치고 교실에 들어선 학생들은 삼삼오오 모여 평소처럼 이야기를 나누거나 장난을 치며 웃음꽃을 피웠으나 시험 시간이 다가오자 이내 잠잠해졌다.

'학생 접촉 최소화' 위해 시험장 2배 늘려 수능 모의평가 시험

한 자리 건너 띄엄띄엄 앉은 학생들은 긴장된 마음을 다스렸다.

수학 시험을 보다 스트레스를 받은 한 학생은 잠시 마스크를 입 아래로 내렸다가 다시 쓰기도 했다.

호남 제일고는 평소 3학년 275명이 10개 반에서 공부했다.

학교는 이날 시험을 위해 2학년 교실 10개를 활용해 총 20개 교실에서 시험을 치르도록 준비했다.

학생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13명 가량이 한 교실에서 시험을 본 셈이다.

학교 측은 전날 시험을 치를 교실들에 대한 방역을 끝냈다.

한 학생은 "학교가 이렇게까지 방역을 준비할 줄 몰랐다"며 "바깥보다는 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더 안전하다"고 말했다.

최진석 교감은 "학생들이 준비한 과정이 길었지만, 첫 전국단위 시험이라서 자신의 등급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라며 "아마 설렘 반, 두려움 반의 감정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역을 철저히 해 학교가 안전한 울타리가 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도내 99개 고교에서 1만1천917명의 학생이 시험을 치렀다.

전국 고3은 7월 말∼8월 초까지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모의 수능, 전국 연합학력평가 등 입시 일정을 소화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