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지난해에 이어 거동이 불편해 무더위 쉼터 등을 이용하지 못하는 저소득층 홀몸노인 가구에 에어컨을 무료로 설치해 주는 폭염 대비 에너지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 거동불편 홀몸노인 750가구에 에어컨 설치

도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도내 거동이 불편한 홀몸노인 586가구에 전액 도비로 6억3천여만원을 들여 에어컨 설치 지원사업을 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올해 '경기도형 정책 마켓' 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올해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14개 시·군과 함께 비용을 50%씩 분담해 모두 6억3천2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도와 14개 시·군은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는 도내 홀몸노인 가구 중 거동이 불편한 750가구를 선정해 습기 제거와 공기정화 기능 등을 갖춘 50만원 상당의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할 예정이다.

설치는 오는 21일부터 시작해 혹서기 전인 6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에너지 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