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도 비공개 소환 방침…"소환 시점도 밝힐 수 없다"
침묵 일관 성추행 피의자 오거돈, 경찰 소환시 입장표명도 거부

성추행을 실토하며 사퇴한 뒤 한 달 가까이 종적을 감춘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경찰 소환 조사 때 별도 입장 표명을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소환 조사 때 부산 시민에게 입장 표명을 해달라'는 부산경찰청 기자단 의견을 오 전 시장 측에 전달했다.

하지만 오 전 시장 측은 기자단 요청을 거부한다는 뜻을 경찰에 알려왔다.

오 전 시장은 그동안 사퇴 시기 조율 등 각종 의혹이 불거졌음에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경남 모처에 칩거한 사실이 알려져 비난 여론이 일었다.

경찰은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이 국민적 관심사로 부각되자 한때 공개 소환 여부를 검토했지만, 오 전 시장 측이 소환 시 입장 표명을 거부함에 따라 사실상 비공개 소환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진다.

부산경찰청은 소환 시점은 밝힐 수 없으며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