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울 때 도와야 친구"…경주시 일본에 방역물품 지원

경북 경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방역물자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일본 자매·우호도시에 방역 물자 지원에 나섰다.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17일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류도시인 교토시에 각각 비축 방호복 1천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1천개씩을 항공편으로 보냈다.

이달 말까지 자매결연도시인 오바마시, 우호도시인 우사시와 닛코시 등 3개 도시에 방호복 각 500세트와 방호용 안경 각 500개를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해외자매우호도시 및 교류도시 11개국 21개 시에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공유했다.

교토시는 주낙영 시장의 응원 영상 메시지와 경주시 코로나 대응 사례집을 유튜브 채널과 세계역사도시연맹 웹사이트에 소개하기로 했다.

주 시장은 "어려울 때 돕는 것이 진정한 친구이자 이웃"이라며 "누가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은 중요하지 않고 지금은 한일 양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