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는 '공공폐수처리시설 운영과 비용 부담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오·폐수 유입 승인량 회수 근거를 마련했다고 21일 밝혔다.

조례 개정은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오·폐수를 처리하기 위해 설치한 공공폐수처리시설 오·폐수 유입 승인량이 포화상태에 달해 기업체 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데 따른 것이다.

충주 공공폐수처리 여분 확보…과다 승인량 회수

시는 조례에 따라 기업체나 아파트 등이 실제 오·폐수 배출량보다 과다하게 유입 승인을 받은 경우 승인량 일부를 회수할 계획이다.

시는 또 2년이 지나도록 사업에 착수하지 않거나 2년 이상 휴·폐업한 경우에는 오·폐수 유입 승인을 취소하기로 했다.

공공폐수처리시설 오·폐수 유입 승인량 대비 실제 유입률은 첨단산업단지 32%, 충주기업도시 30%, 메가폴리스산업단지 21%에 불과하다.

김옥원 환경수자원과장은 "과다한 오·폐수 유입 승인량을 회수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한 것은 충주시가 전국 처음일 것"이라며 "이른 시일 안에 일제조사를 벌이고, 회수한 물량을 기업체 유치에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