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관련 안양 주민 1명 서울 발생 집계에 포함

21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756명으로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이 중 동작구 38번, 도봉구 16번, 양천구 26번 환자와, 전국 환자번호가 11122번인 34세 남성 확진자 등 4명이 전날 확진된 신규 환자다.

전국 11122번 환자는 경기 안양 주민이지만 서울 중구에서 검사를 받아 일단 서울 발생 환자(서울 756번)로 집계된 후 경기도로 이관됐다.

이 환자는 삼성서울병원 관련 환자인 강남구 72번 확진자(서울 749번, 전국 11088번)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34세 남성인 양천구 26번 환자는 신월2동 은혜교회 관계자로, 교회 차량 운행을 해 왔다.

방역당국은 이 환자의 감염 경로를 조사중이다.

서울 발생 확진자 누계 756명 중 21세 남성인 동작구 38번을 포함한 101명이 서울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중 최대 규모인 이태원 클럽 관련 환자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20일 정오 기준으로 파악한 이태원 클럽 관련 지역별 확진자가 경기 41명, 인천 35명, 충북 9명, 부산 4명, 전북 2명, 대전·충남·경남·강원·제주 각 1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 집단감염과 관련된 전국 확진자 수는 최소 197명에 이른다.

서울 발생으로 잡힌 해외 접촉 관련 환자 누계는 미국으로부터 입국한 14세 소년인 도봉구 16번 환자를 포함해 268명으로, 주요 발생 원인 중 가장 많았다.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 756명 중 4명이 사망했고 156명이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596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에서 해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