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발생 10명·해외유입 2명…누적 1만1122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만에 10명대로 다시 줄었다. 하지만 이태원 클럽발 'N차 감염' 위험성이 여전히 높아 규모는 언제든 다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2명 증가해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12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새로 확진된 12명 중 10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다.

이태원 클럽 관련 감염 사례를 포함해 인천에서 6명, 서울에서 3명, 충남에서 1명이 각각 나왔다. 나머지 2명은 해외유입과 관련한 확진 사례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가 1명이고, 서울에서 1명이 추가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확산한 이후인 지난 10·11일 30명대(34명·35명)를 기록하다가 12∼15일 20명대(27명·26명·29명·27명)로 줄었고, 16일부터는 나흘간 10명대로 안정화하는 추세였다. 신규확진자 수는 16일 19명, 17일 13명, 18일 15명, 19일 13명으로 10명대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 첫날인 전날 이태원 클럽발 감염과 대형병원 의료진의 감염사례가 늘어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32명으로 증가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10명대로 줄었지만, 고3 등교 수업이 시작된 만큼 방역당국은 확진자 수 추이를 주시하고 있다. 사망자는 전날 1명이 추가돼 누적 264명이 됐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치명률은 2.37%(남성 3.00%, 여성 1.93%)를 기록했다. 치명률은 30∼50대는 1% 미만이지만 60대 2.78%, 70대 10.88%, 80세 이상 26.12%로 고령일수록 급증하는 현상을 보인다.

이날 완치돼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69명이 늘어 총 1만135명이 됐다. 치료 중인 확진자는 723명으로 58명 줄었다.

전날 1만2251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면서 지금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78만8684명으로 늘었다. 이 중 75만9473명이 음성으로 확인됐고, 1만8089명은 검사 중이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 수는 대구가 6872명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은 경북 1368명, 서울 756명, 경기 735명 등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