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필요한 확진자 정보 지운다…서울 송파구 '인터넷 방역'

서울 송파구는 불필요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정보를 찾아 삭제하는 '코로나19 인터넷 방역단'을 전국 최초로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방역단은 맘카페,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 인터넷 공간에서 사생활 침해, 경제적 피해 등을 유발할 수 있는 불필요한 관내 확진자 관련 정보를 찾아내고 삭제될 수 있도록 조처한다.

구 홈페이지 '송파구 인터넷 방역 신고센터'에 올라온 내용이나 자체 검색 결과를 토대로 정보가 게재된 인터넷 공간 운영자 등에게 자발적 삭제를 요청한다.

자발적 삭제가 안 되는 정보는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알리기로 했다.

구는 "불필요한 확진자 정보로 일어나는 주민 사생활 침해, 낙인효과, 확진자 방문 업소의 경제적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구에 따르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14일이 지나면 이동 경로 등 정보를 공개하지 않도록 하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불필요하게 확진자의 사생활이 노출되고 낙인효과로 업소들이 피해를 겪는 일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나쁜 기억을 지우고 희망을 채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