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오전 5시 반께 압수수색 마쳐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이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압수수색을 12시간 만에 마쳤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전날 오후 5시께 시작한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압수수색을 이날 오전 5시 30분께 마쳤다. 정대협은 정의연의 전신이다.

국세청에 공시된 공익법인 결산서류에 따르면, 지난 4년간 정의연이 거둔 기부금은 49억7344만원이지만, 피해자 지원사업으로 지출한 비용은 매년 2000만원에 불과했다. 전신인 정대협까지 따지면 기부금을 받고 공시에 누락한 액수도 37억원에 달한다. 이 때문에 기부금 유용과 회계부정 등의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정의연·정대협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 및 각종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압수수색 과정에는 정의연 측 변호사들이 입회했다. 검찰 관계자는 " 3~4명 정도 왔다. (이렇게 많은 변호사가 입회하는 건) 처음 봤다"고 말했다.

앞서 사단법인 '시민과 함께', 사법시험준비생모임,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인을 업무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잇따라 검찰에 고발했다. 정의연의 자금 운용과 관련한 의혹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가 수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