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측근 "무릎꿇고 울면 다 용서되냐"…청와대 중재설엔 "절대 아니다"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논란'에 "이 일은 법대로 할 것"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2) 할머니는 20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쉼터' 매매를 둘러싼 의혹 등과 관련해 "이 일은 법대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할머니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할머니의 측근은 '법대로 한다'는 이 할머니의 발언에 대해 "할머니께서는 기자회견에서 윤미향 씨가 집을 샀다고 말한 적이 없다"면서 "그런 것은 법이 알아서 할 것이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할머니가 섭섭해하는 것은 과거로부터 이어져 오던 것"이라면서 "할머니가 기자회견에서 말하고 싶었던 것은 '수요집회 방향을 교육적으로 바꾸자는 것'과 '나는 집회에 더 참여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측근은 이 할머니와 윤 당선인 간의 만남에 대해 "사전에 온다는 연락을 받은 것이 없었는데 왔으니까 손을 잡고 당겨서 의자에 앉으라고 했다"면서 "그리고 '우리가 25일에 기자회견을 하면 그때 오라'는 말을 듣고 돌아가던 윤 당선인이 '한번 안아보자'고 해서 할머니도 안아준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할머니도 마음이 안쓰러우니까 토닥이면서 눈물을 흘린 것 같은데 용서를 함축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무릎을 꿇고 울면 여태까지 윤 당선인이 한 행동이 다 용서되고 끝나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일부 언론이 '이 할머니가 윤 당선인을 용서했다'고 보도한 것을 거론하면서 "기사 때문에 할머니가 화가 많이 나셨다"고 말한 뒤 이 할머니가 "그런 적 없다.

그런 이야기를 한 적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일각에서 이 할머니와 윤 당선인이 만나는 과정에 청와대가 중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것에 대해 "청와대가 이야기도 하지 않고 사람을 보내느냐"면서 "그건 절대 아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