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회 앞둔 기자회견서 "코로나19 중국 책임론 동의 안해"
중국 정협 "미국의 코로나19 책임 전가는 실패할 것"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가 미국을 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중국 책임론은 실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궈웨이민(郭衛民) 정협 대변인은 20일 베이징에서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하루 앞두고 열린 화상 방식의 기자회견에서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궈 대변인은 일부 국가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왔다고 불만을 품고 있다는 질문에 "일부 미국 정치인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왔다며 책임을 전가하려고 하는데 그들의 시도는 실패할 것"이라고 밝혔다.

궈 대변인은 "바이러스는 국적이 없으며 국제 사회는 이런 중요한 시기에 함께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국가들을 돕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국제 사회와 협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약속하면서 "중국이 패권 추구를 위해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이용했다고 비난한 사람들은 편협할 뿐만 아니라 완전히 잘못됐다"고 비난했다.

궈 대변인은 "국제 사회는 중국의 코로나19 방제 조치와 노력을 공감하며 인정하고 있다"면서 "나는 중국의 의료품 품질 문제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유래했다는 비난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궈 대변인은 코로나19 기간 중국이 수출한 대규모 의료품 중 문제가 생긴 것은 일부에 불과하다면서 "중국은 저질 의료품에 대해 무관용 정책을 채택하고 수출 규제 조치를 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