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사법, 국회 본회의 통과
진실화해위원회 12월께 재출범…"1기 위원회 준해 구성 준비"

과거 인권 침해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과거사법) 개정안이 20일 국회를 통과되면서 올해 12월께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원회)가 재출범하게 됐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진실화해위원회 활동 재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과거사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됨에 따라 '과거사정리 준비기획단'(가칭)을 구성해 위원회 재출범 준비 등 후속 조치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개정안은 2006∼2010년 조사 활동 후 해산한 진실화해위원회를 다시 구성해 일제강점기 이후 권위주의 통치 시까지 이뤄진 인권침해 사안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당시 위원회 활동 기간이 짧아 추가적인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2기 위원회'를 출범하게 한 것이다.

과거사정리법은 공포일부터 6개월이 지난 날부터 시행된다.

이달 말∼내달 초 공포되면 시행 시기에 맞춰 12월께 진실화해위원회가 활동을 재개하게 된다.

진실규명 대상 사건은 희생자·피해자 및 그 가족, 인권침해 사건 관련 사실을 알고 있는 제삼자의 신청, 위원회의 직권 판단으로 정한다.

다만 민사소송법 및 형사소송법에 의한 재심사유에 해당하여 진실규명이 필요한 경우로 제한된다.

진실규명 신청 기간은 개정법 시행일로부터 2년으로 정했다.

위원회 조사 기간은 3년이며 1년 연장이 가능해 최대 4년간 활동할 수 있다.

진실화해위원회는 대통령이 지명하는 1명과 국회가 추천하는 8명(여당 4명·야당 4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상임위원 3명은 대통령 지명 1명과 여야 각 1명이다.

과거사정리 준비기획단은 위원회 구성과 사무처 설치, 하위법령 정비 등을 수행하며 향후 재개될 위원회 활동을 기초를 만드는 역할을 한다.

행안부는 1기 위원회에 준해 인원과 조직 등 구성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1기 위원회는 정원 120명에 파견 등 정원 외 인원을 포함해 모두 180여명으로 출범했는데 이를 기반으로 세부 조직 구성안을 조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재관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2기 진실화해위원회 활동을 통해 형제복지원·선감학원 같은 인권침해 사건과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집단희생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피해자와 가족의 아픔을 치유할 수 있도록 국가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실화해위원회 12월께 재출범…"1기 위원회 준해 구성 준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