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음압병상 30개 추가…감염병병원 상시 운영

국립중앙의료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중앙감염병병원의 역할을 상시화하는 체제를 구축한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중앙의료원은 감염병병원으로서 진료 기능을 강화하고자 음압격리병상 30개를 추가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이에 필요한 긴급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 명의의 공문으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중앙감염병 전문병원 역할 수행'을 국립중앙의료원에 공식 요청한 상태다.

이와 함께 국립중앙의료원의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적 가이드라인 개발, 임상 정보의 수립과 분석, 치료제 관련 임상시험 수행 등을 위한 연구를 수행하기로 했다.

또 감염병 유행 상황에서 환자의 빠른 타 병원 이송과 전원을 돕기 위해 '코로나19 전원지원상황실'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시·도 경계를 넘나들며 전국의 감염병 공동 대응 체계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감염병 유행 등 위기 상황에서 필요한 의료 인력에 대한 교육·훈련 프로그램도 운영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