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26명…내일 긴급사태 추가 해제할 듯

일본에서 20일 26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6시 30분께 NHK 보도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1만7천132명으로 늘었다.

일본의 하루 코로나19 확진자는 17~19일 사흘째 20~3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일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코로나19 감염자가 가장 많은 도쿄도(東京都)에선 이날 5명의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다.

도쿄도의 누적 확진자는 5천75명이다.

일본 정부는 21일 8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에 선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해제 여부를 결정한다.

일본 신문들은 오사카부(大阪府), 교토부(京都府), 효고(兵庫)현 등 오사카권은 해제가 유력하나, 도쿄도(東京都), 가나가와(神奈川)현, 지바(千葉)현, 사이타마(埼玉)현 등 수도권은 유지될 가능성이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