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신문 '1주일 확진자 10만명당 0.5명 이하' 기준 분석
일본, 내일 오사카권 긴급사태 해제…도쿄권 유지 가능성

일본 정부는 21일 8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에 선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해제 여부를 결정한다.

일본 신문들은 오사카부(大阪府), 교토부(京都府), 효고(兵庫)현 등 오사카권은 해제가 유력하나, 도쿄도(東京都), 가나가와(神奈川)현, 지바(千葉)현, 사이타마(埼玉)현 등 수도권은 유지될 가능성이 있다고 20일 보도했다.

이는 긴급사태 해제 기준 중 하나인 '최근 1주일 신규 확진자 합계가 인구 10만명당 0.5명 이하'를 오사카권은 모두 충족하나, 수도권에선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이달 12~18일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 수는 오사카권이 평균 0.23명이다.

지역별로는 오사카부 0.31명, 교토부 0.23명, 효고현 0.09명이다.

반면, 같은 기간 수도권의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 수는 평균 0.66명이다.

지역별로는 도쿄도 0.76명, 가나가와현 1.07명, 지바현 0.27명, 사이타마현 0.31명이다.

일본 정부는 권역별로 긴급사태 해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어서 지바현과 사이타마현이 해제 기준을 충족하더라도 도쿄도와 가나가와현이 기준에 미달해 수도권에선 긴급사태 선언이 유지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마찬가지로 홋카이도(北海道) 역시 12~18일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 수가 0.93명으로 0.5명을 초과해 긴급사태 해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일본 정부는 신규 확진자 수 외에도 의료제공 체계, 검사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권역별로 긴급사태 해제 여부를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수도권과 홋카이도는 전문가들이 제시한 신규 확진자 해제 기준을 충족하지 않지만, 다른 기준은 충족한다는 이유로 모든 지역의 긴급사태를 해제할 가능성도 있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달 7일 도쿄도(東京都) 등 7개 도부현(都府縣)에 처음 긴급사태를 선언한 이후 같은 달 16일 이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일에는 전국에 선언된 긴급사태 시한을 이달 6일에서 31일로 연장했고, 14일에는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중 39개 현(縣)의 긴급사태를 해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