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등교 수업 첫날인 20일 충남 천안 한 고교에서 학생이 마스크를 쓰고 수업을 듣던 중 쓰러져 병원 치료를 받았다.

20일 충남소방본부와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천안 한 고교에서 미용 실습수업을 받던 A양이 호흡곤란 등 증세를 보이며 갑자기 쓰러져,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A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수업 시간에 마스크를 써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은 일단 퇴원한 상태로, 보호자와 상의해 내일 정밀검사를 받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