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안성 쉼터 고개 매입 및 회계 부정 의혹이 계속되고 있는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이 굳게 닫혀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안성 쉼터 고개 매입 및 회계 부정 의혹이 계속되고 있는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이 굳게 닫혀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0일 서울 마포구 소재 정의연 사무실에 압수수색영장을 집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한 건 여러 시민단체가 정의연을 줄이어 고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달 11일에는 한 시민단체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정의연과 정대협 후원금을 유용했다며 횡령·사기 혐의로 고발했고, 사단법인 '시민과 함께', 사법시험준비생모임 등도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연이어 고발했다.

정의연에는 회계부정 의혹, 경기 안성시 소재 쉼터(힐링센터) 고가 매입 논란 등이 제기되어 있는 상황이다. 이 논란이 모두 사실일 경우 회계부정 의혹에 대해서는 횡령, 고가 매입 의혹에 대해서는 배임 혐의를 받을 수 있다.

검찰은 오후 5시쯤부터 정의연과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관련 회계 및 사업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서울서부지검 관계자는 압수수색에 대해 "구체적인 혐의 내용 등은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