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등교가 하루 미뤄진 20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옹진군청 선별진료소를 찾은 학생들을 비롯한 시민들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교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등교가 하루 미뤄진 20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옹진군청 선별진료소를 찾은 학생들을 비롯한 시민들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등교 수업을 시작하자마자 귀가한 인천 66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21일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온라인으로 치른다.

인천시교육청은 교육부와 협의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0일 오후 밝혔다. 온라인 학력평가 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날 조기 귀가한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의 66개 고교 3학년생들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