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사진·영수증 등 증거 제시하자 "나중에 말하겠다"며 즉답 피해
"여당 관계자가 함구 당부했다" 주장 vs 민주당 전북도당 "사실 무근"
지역서 불법 의료시술로 '봉침 목사'로 불려…수양딸 된 후 행적 의혹
"BTS 기부품 못 받았다" 주장 곽예남 할머니 수양딸 '묵묵부답'(종합)

후원금 회계 부정 논란에 휩싸인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기부용품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전달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가 끝내 입을 닫았다.

고(故) 곽예남 할머니 수양딸을 자처한 이모(46) 씨는 20일 전북 전주 모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관련 질문을 받고 "나중에 말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씨는 전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방탄소년단(BTS) 팬클럽 아미(ARMY)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기부한 패딩 점퍼와 방한용품을 전달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아미는 2018년 국내를 비롯해 미국과 일본, 유럽 등 지역의 팬들이 자체 모금한 돈 1천100여만원으로 방한용품을 구매해 정의연에 기부했다.

정의연은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아미가 보내온 겨울나기 물품은 피해자들이 있는 지역을 방문할 때 전달하겠다"며 "할머니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최근 정의연을 둘러싼 의혹이 점차 커지자 이씨가 "곽 할머니는 아미의 기부품을 받지 못했다"고 언론을 통해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이에 정의연은 반박 자료를 내고 "2018년 12월 21일 곽 할머니에게 BTS에 대한 설명과 함께 패딩점퍼를 전달했다"며 방문 당시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정의연은 "전달 과정은 내부 공유를 위해 촬영한 동영상에 담겨 있다"며 "이용수 할머니께는 방문 전달이 어려워 2018년 12월 27일 (방한용품을) 택배로 발송했다"는 설명도 곁들였다.

그러면서 "위안부 피해자 중 병상에 누워 있는 생존자를 제외한 피해자 16명에게 직접 또는 택배 발송을 하였음을 밝힌다"며 물품을 소포로 보낸 영수증을 첨부했다.

정의연이 증거를 제시하자 이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댓글로 달았다"는 알 수 없는 말을 남기고 서둘러 자리를 떴다.

이씨는 언론 기사에 댓글을 단 것으로 알려졌으나 어떤 내용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기부품에 대해 취재진이 재차 질문하자 "현재 간질을 앓고 있고 우울증약을 먹고 있다.

오늘 아침 언론 등으로부터 전화를 많이 받아 일생 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라며 구체적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어 이씨는 "최근 지역 여당 관계자가 나를 찾아와 '5월 30일이 되면 면책 특권이 생기고 거대 야당이 탄생해 법을 새로 만들 계획이고 정의연이 공격받고 있는 것을 막을 길이 열리니 그때까지만 조용히 있어 달라'는 당부 아닌 당부를 하고 갔다"고 주장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관계자는 "확인 결과 여권 지역 인사 중에는 이씨와 접촉한 사람은 없다.

사실 무근이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씨는 곽 할머니를 이용하려고 수양딸이 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인물이다.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해 2월 곽 할머니가 화해치유재단 합의금 1억원을 받은 이후 이씨가 외제 차를 타고 다니고 토지를 사들이는 등의 석연치 않은 의혹을 조명한 바 있다.

이씨는 지역에서 유력 정치인 등을 상대로 한 불법 의료시술 의혹을 사 이른바 '봉침(벌침) 목사'로 불리기도 한다.

그는 의료법 위반과 입양한 자녀들을 차별, 학대했다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법원으로부터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