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융기원) 정밀의학연구센터 공동연구팀은 항암 유전자 'p53'이 어떤 과정을 거쳐 암의 전이와 악성화를 촉진하는지 동물실험을 통해 규명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p53 유전자의 손실이 암의 전이와 악성화에 기여한다는 추측만이 있었으나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이 현상과 원리를 명확히 증명했다.

융기원 공동연구팀 "항암유전자 'p53' 전이 및 악성화 규명"

융기원 정밀의학연구센터와 융기원에 입주한 벤처기업 테라젠바이오, 일본 가나자와대학 암연구소 공동연구팀은 동물실험을 통해 p53 유전자 변이와 손실이 암의 전이 병변에서 빈번하게 발생한다는 것을 관찰했으며 이들의 복합기능도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p53 유전자 연구는 암의 전이를 억제하는 전략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최신 호에 실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