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등교가 하루 미뤄진 20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옹진군청 선별진료소를 찾은 학생들을 비롯한 시민들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교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등교가 하루 미뤄진 20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옹진군청 선별진료소를 찾은 학생들을 비롯한 시민들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 소재 고3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후 첫 등교 수업인 20일부터 줄이어 귀가했다.

인천시와 인천시교육청은 이날 오후 5시 30분 기준 확진자 6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고3 등교 수업을 시작한 첫 날부터 고3 학생들이 귀가 조치됐다.

등교한 고3 학생들이 귀가한 학교는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내 고등학교 66곳이다. 인천시교육청은 이날 코로나19 고3 확진자가 2명 발생함에 따라 인천 관내 10개구·군 중 5군데 고등학교 재학생을 전체 귀가시켰다.

고3 확진자 2명은 미추홀구 소재 인항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다. 지난 6일 미추홀구 소재 비전플라자 2층의 한 노래방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등교 수업 첫 날인 20일 새벽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인천의료원으로 옮겨졌다. 이 학생들이 방문한 노래방은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자인 학원강사의 제자(고3·인천 119번 확진자)와 친구(인천 122번 확진자)가 같은 날 방문했던 곳이다.

5개구 소재 고등학교 66곳을 제외한 인천 관내 고등학교 59곳 중 56곳은 이날 오후까지 정상 수업을 진행했다.

인천시교육청은 귀가 조치한 66개 고등학교에 대해 다음날인 21일부터 등교 수업을 다시 시작할지를 논의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