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이번 학기 첫 등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이번 학기 첫 등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오는 21일 예정된 전국연합학력평가(이하 학평)를 현재 등교가 중지된 인천 소재 고등학교를 제외하고 예정대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20일 "인천 소재 등교 중지 중인 학교들을 제외한 나머지 시도는 정상적으로 학력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교육부는 다만 "인천 소재 해당 학교 학력평가 일정은 인천시교육청과 협의해 곧 결정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당초 예정된 인천시 안남고등학교 방문 일정을 취소하고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들과 만나 학력평가 및 등교 재추진과 관련해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인천시는 이날 새벽 6시 고3 학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인근 학교를 먼저 등교 중지했으나 학생들이 접촉한 학생 수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5개구 66개교에 대해 등교 중지 조치를 내렸다.

해당 학교 고3 학생들은 예정된 등교를 하지 못 한 채 귀가 조치됐다. 경기도 안성시에서도 이날 확진자가 나와 고등학교 등교 중지 조치가 내려졌다.

이번 시험은 사실상 첫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다. 지난달 학력평가는 원격으로 시행해 전국 단위의 성적 처리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기도교육청이 주관하는 이번 시험은 전국에서 1835개교가 응시할 예정이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