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는 밖→안, 내부순환 방지 원칙하에 에어컨 사용 지침 만들기로

정부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19) 확산 방지를 위해 창문을 열어놓고 에어컨을 사용할 경우 전력 낭비 등 부작용이 큰 만큼 적절히 환기하면서 에어컨을 사용하도록 지침을 마련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에어컨 사용과 관련해 생활방역위원회가 전날 논의한 결과를 소개했다.

손 반장은 "창문을 열어놓고 에어컨을 트는 지침 자체는 과도하다는 의견들이 모였다"며 "전력상의 문제나 환경파괴 등의 문제를 고려할 때 (감염 확산의) 위험도와 비교해 너무 지나치게 고비용을 초래하는 행위라는 게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손 반장은 "에어컨 사용수칙을 좀 더 다듬기로 결정을 했다"며 "관계부처들이 모여서 후속 조치를 통해 조만간 지침을 확립해서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공기는 항상 밖에서 안으로 들어오고, 내부 공기는 순환하지 않으며, 에어컨을 틀더라도 환기를 자주 해야 한다는 원칙하에 여름철 에어컨 가동방안을 만들기로 했다.

냉방·공조 유형별로 지침을 만들어 배포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등 유관부처가 협의 중이다.

에어컨 사용 지침이 마련되는 것은 여름철 에어컨 사용이 코로나19를 확산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코로나19는 비말(침방울)로 전파되는데 공기 중의 비말이 에어컨 바람에 날려 더 멀리 퍼질 수 있다.

앞서 교육부는 학교에서 일과 시간에는 건물의 모든 창문을 상시 개방해 최대한 환기하도록 방역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교실 내 에어컨은 공기 순환으로 인한 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해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교육부와 방역 당국의 협의 끝에 가동을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에어컨을 가동할 때는 모든 창문의 3분의 1 이상을 열도록 지침을 세운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