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예산 70.4% 지급 완료…전체 대상 가구 73.6% 받아
주민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민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고 있다. (사진=뉴스1)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접수 첫날인 18일 하루 동안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모두 78만642가구가 지역사랑상품권·선불카드 형태의 지원금을 받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역사랑상품권 41만7980가구, 선불카드는 36만2662가구가 각각 지급받았다.

지역별 수령 가구는 지역사랑상품권의 경우 경기(14만8328가구), 인천(11만9969가구), 경북(2만6726가구), 강원(2만4839가구), 충북(2만4383가구), 서울(1만2405가구) 순으로 많았다.

선불카드는 서울(9만7127가구), 경기(5만9298가구), 부산(5만883가구), 전북(2만8804가구) 등 순이었다.

18일 하루 긴급재난지원금 신청분은 신용·체크카드, 지역사랑상품권, 선불카드 등을 모두 합쳐 172만가구·1조1098억원이다.

긴급재난지원금 총예산 14조2448억원 가운데 70.4%가 지급 완료됐다. 전체 지급 대상 2171만가구 중 73.6%가 지원금을 수령했다.

신용·체크카드 충전금은 1233만9869가구, 현금은 285만9884가구가 받았다.

정부는 지난 11일부터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온라인으로 받고 있다. 18일에는 읍·면·동 사무소에서 지역사랑상품권·선불카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신용·체크카드 충전금도 이날부터 각 카드사 연계 은행 창구에서 신청 가능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