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바람에 '비말' 확산 위험…중국 연구서 감염경로로 지목
"바람세기는 약하게 가동…제습기 등 사용도 가급적 자제"
코로나19 속 에어컨 괜찮을까…"창문 열고 쓰거나 수시로 환기"

다가오는 여름철에 에어컨 바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확산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적절한 사용법을 숙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코로나19는 비말(침방울)로 전파되는데 공기 중에 떠 있던 비말이 에어컨 바람에 날려 더 멀리 퍼질 수 있다.

에어컨 사용 시에는 창문을 닫는 경우가 많아 오염된 공기가 실내에 장시간 머무를 가능성도 있다.

방역당국이 이처럼 에어컨 사용 환경을 비롯한 여름철 실내환경 방역지침을 고심하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에어컨을 사용하더라도 환기에 신경을 쓸 것을 권고하고 있다.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정부가 여름철 실내환경 방역지침을 만드는 작업이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실내에서 에어컨을 가동해야 할지, 한다면 어떻게 가동할지 등을 안내하는 게 핵심적인 내용이다.

이날 열리는 생활방역위원회에서도 여름철 사무실, 학교 등 실내 공간에서 에어컨을 사용할 때 환기를 어느 정도 주기로 해야 할지 등을 놓고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에어컨이 실내에서 코로나19를 확산시킬 수 있다는 지적은 중국 연구에서 처음 나왔다.

지난 1월 광저우 질병통제예방센터 연구팀은 광저우의 한 레스토랑에서 식사했던 확진자 10명의 감염경로를 분석한 결과 에어컨에서 나온 강한 바람이 비말을 옮겼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

아직 관련 연구나 실험이 충분히 진행되진 않았지만, 전문가 대부분은 크기가 작은 비말이 공기 중에 2∼3시간 떠 있을 수 있는 만큼 에어컨 바람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할 수 있다고 본다.

확산 위험을 낮추려면 바이러스가 섞여 있을 수 있는 비말을 밖으로 내보내는 '환기'가 수시로 이뤄져야 한다고 전문가와 방역당국 관계자들은 조언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지난 6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연구의 식당은 에어컨을 틀었지만, 창문이 없어 환기를 안 했다고 보고돼 있다"며 "에어컨을 사용하더라도 수시로 창문을 통해서 환기를 같이하면 사용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속 에어컨 괜찮을까…"창문 열고 쓰거나 수시로 환기"

바람 세기가 강하면 비말이 그만큼 멀리 이동할 수 있으므로 에어컨의 바람 세기를 약하게 하고, 에어컨 사용 때 창문을 3분의 1 정도 열어두는 것도 방법으로 꼽힌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 대책위원장)은 "정답은 없지만, 원칙은 외부 환기를 어느 정도 하면서 에어컨을 틀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에어컨 바람세기를 약하게 하고, 환기할 때는 창문을 일렬로 열어 바람이 앞뒤, 좌우로 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육부가 지난 7일 발표한 학교 방역 가이드라인 수정본에도 교실 창문을 3분의 1 이상 여는 조건으로 에어컨 사용을 허용하기로 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대중교통도 마찬가지다.

최근 서울시, 부산시 등 각 지자체는 시내버스들이 창문을 연 채 에어컨을 켜고 운행할 수 있도록 지침을 내렸다.

그동안은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 금지했었다.

에어컨뿐 아니라 선풍기, 공기청정기 등에서 나오는 바람도 비말을 멀리 퍼뜨릴 수 있어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

앞서 가천대길병원 함승헌 직업환경의학과 교수팀은 사무실 바닥에 설치된 공기청정기의 배출구 주변에서 비말이 발생하면 상승기류를 타고 사무실 전체에 퍼질 수 있다는 실험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냉방기뿐 아니라 제습기 사용 역시 실내 공기를 건조하게 만들어 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우리 몸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들어와 번식하기 위해서는 먼저 호흡기관 점막에 자리를 잡아야 하는데, 점막이 건조할 때 더 잘 번식한다는 것이다.

염호기 인제의대 호흡기내과 교수는 "겨울에 감기, 독감 등 호흡기질환이 많은 이유는 공기가 건조하기 때문"이라며 "더위나 장마에 냉방기, 제습기를 사용하면 쾌적할 수 있지만, 호흡기관 점막을 건조하게 만들어 코로나19가 침투했을 때 더 잘 번식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을 자제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